9월부터 시작하는 글쓰기 수업

먹고 살려다 보니… 마지막으로 광고.

솔직히 내가 뭐라고 남을 가르치겠는가 하지만, 남들이 열심히 일하는 시간에 글 쪼가리를 적어온 것도 나름대로는 오래 되었다. 8회 24만원, 나누면 회당 3만원인데 좀 부담스럽지만 그래도 궁금하신 분들은 함께 했으면 한다. 쉬운 것들로 시작해서 마지막에는 살짝 복잡한 얘기까지 간다.

관점이 살아있는 글쓰기 : 소박하지만, 내 나름의

오랫동안

오랫동안 불분명한 이유로 미워했고

이제 미워하지 말자고 생각할 수 있게 된 것도 얼마 되지 않았다.

오늘 보니 그냥 미워만 했던 건 아니었던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