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윤형의 여성을 대상으로 한 폭력과 주변 반응에 대하여

금요일 저녁에 피해 여성이 트위터를 통해 한윤형의 데이트폭력 사실을 폭로하고 있다는 것을 알았다. 곧바로 한윤형에게 피해 여성을 폭행한 일이 있는지 물었다. 그는 화제가 된 그의 글에 등장하는 것과 다르지 않은 내용을 짧은 문장으로 표현하였다. 그것만으로도 나는 폭행 사실이 있었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보고 트위터에 나름의 입장을 개진하였다. 한윤형에게는 해명은 빠를수록 좋고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며 여성주의적 감수성을 키우기 위해 노력하고 학습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말하였다. 그러나 이때까지만 해도 나는 피해 여성의 주장이 다소 과장되었을 가능성을 마음 속에서 완전히 버리지 못했다. 비겁하게도.

그러나 그날 늦은 밤 피해 여성이 다시 블로그를 통해 한윤형의 데이트폭력 피해 사실에 대한 긴 글을 남긴 것을 확인했다. 피해 사실이 매우 구체적으로 적시돼있었기 때문에 전부 믿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 그냥 막연히 생각했던 것보다도 문제가 더 심각했다. 이것은 술을 먹고 기행을 하는 것과는 차원이 다른 문제였다. 토요일 정오 쯤 한윤형에게 메시지를 보내 사실관계가 크게 틀린 것이 아니라면 피하기만 할게 아니라 빨리 인정하고 사과하는게 낫다고 다시 촉구하였다. 그는 여전히 사실관계에 틀린 부분이 있다고 주장하였다. 나로서는 더 할 말이 없었다. 그리고 나온 한윤형의 글은 본인이 주장하는대로 사실관계가 틀렸다기 보다는 오히려 피해 여성의 주장이 사실이라는 것을 뒷받침할 수 있는 내용이었다.

어떤 분들은 “정말 몰랐느냐?”라고 묻는다. 이 문제의 고약한 점은 나와 같은 처지에 있는 사람은 오로지 한윤형의 말만을 들을 수밖에 없게 된다는 것이다. 한윤형은 “내가 스트레스를 받으면 여자친구를 때린다”고 자랑스럽게 말하고 다니는 종류의 사람이 아니다. 내가 들은 것은 오히려 어떤 파탄적 연애관계로부터 그가 겪는 심적고통에 관한 것이 대부분이다. 피해 여성은 내가 남성이라는 점과 한윤형의 친한 친구라는 점에서 피해 사실을 알려오지 못했을 것이다. 그녀에게 피해사실을 전해들은 사람들도 같은 판단으로 행동하였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들에게 믿지 못할 존재로 비춰진 것에 대해 미안하다. 이제라도 도울 것이 있다면 돕겠다.

그간 친한 친구를 자처하면서도 이런 사실들에 무감하였던 자신을 반성하며 피해 여성에 대한 연대와 지지의 의사를 밝힌다. 아울러 무슨 이유에서든 한윤형의 행위를 옹호하는 부적절한 행위들에 대해… 제발 부탁드린다. 피해 여성에 대한 2차 가해는 한윤형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한윤형을 편들어주는 것은 그가 여성을 폭행하는 사람으로 영원히 남기를 강요하는 것이나 다름이 없다. 진보니 글쟁이니를 떠나서 한 사람의 인간으로서 그는 변해야 하고 교정되어야 한다.

어떤 분은 나에게 “한윤형을 버리는 것이냐”라고 물었고, 또 어떤 분은 이제 그와 단절해야 한다는 조언을 해오기도 했다. 버리지도 않고 단절하지도 않는다. 나는 그를 도울 것이다. 그 나름의 명성과 영향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게 아니라 그가 훨씬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조력할 것이다. 나는 그게 이런 사건에서 가해자의 친구가 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한윤형의 글과 재능을 아끼는 다른 분들도 피해 여성을 비난하거나 그의 폭력을 이해하려 들지 말고 그가 무엇을 잘못했는지,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깨닫게 하는데 함께해주시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