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대를 위한 반대를 위한 또 반대

최근에는 어디서든 똑같은 얘기만 한 것 같다. 요 근래 세상의 중심은 바이러스였다. 미세먼지용 마스크가 많이 남아있지만 쓰지 않는다. 천마스크를 빨아 쓰거나 공영방송의 문간에서 얻은 1회용 마스크를 잠깐씩 쓴다. 어차피 사람 많은데 가지도 않고 누굴 만나지도 않고 방송국 들어갈 때나 잠깐 쓰고 그나마도 떠들어야 할 때는 벗는다. 정부의 방역 대책과 어떤 불평등과 또 어떤 차별과 무슨 혐오… 중국과 대구를 연결하며 떠오르는 색깔론과 지역주의의 현란한 변주… 하다하다 미셸 푸코까지 얘기했다. 대남병원과 생명정치. 뭐 갖다 붙이는 거 전문이지.

지난 2월 마지막 주 팟캐스트에서 윌리엄 제닝스 브라이언이란 사람 얘기를 했다. 이 사람은 뭔가를 반대하려고 한 거다. 동북부 금융자본과 공화당이 주장하는 금본위제에 반대해서 사실상의 은화자유주조론을 주장했다. 지금의 기준으로 보면 말도 안 되지만 이 때는 이게 진보였다(비유적으로 보자면 MMT의 19세기 버전일 것이다). 이 사람의 인생에 있어서 기독교가 가졌던 의미도 그런 거였다. 사회복음주의. 경제적 불평등을 바로잡자고 했고 여성참정권을 지지했다. 그러나 모던의 세상이 된 1920년대의 제닝스 브라이언은 진화론을 거부하는 전근대적 인물의 대표주자가 되었다. 진보는 어찌하여 반동이 되었는가? 사실 진보가 변한 게 아니라 오히려 특정 시기의 주류를 반대한다는 일관된 태도를 견지 했을 뿐이다.

사이비 종교가 유지되는 매커니즘도 비슷하다고 본다. 인간은 심지어 그게 과학의 얼굴을 하고 있다고 할지라도 종교나 뭐 그런 것들에 기대게 돼있다. 우리는 불완전하고, 나도 나를 잘 모르고, 미래는 불확실하고, 세상은 통제되지 않는다. 좀 뭐 그런 말로 하면 실재의 틈입을 감당할 수 없다. 그래서 이념이든 종교든 뭐 하여간 그런 게 필요한 거다. 이런 대상을 향한 믿음은 민주주의와 근대가 힘을 갖게 해준 대중의 르쌍티망과 결합한다. 신천지인지 뭔지에 가담한 사람들도 애초의 생각은 그런 거였을 거다. 세상은 거짓이고 달리 할 수 있는 것도 없다. 기성의 종교는 거짓과 손을 잡았다. 하지만 거짓인 세상에 반대하는 것은 내가 ‘나’의 활동으로 할 수가 있다.

무언가에 반대한다는 것은 우리들끼리의 차이에는 눈을 감는다는 것이다. 세상은 어디나 마찬가지여서 ‘내 것’이 된 조직 활동 속에도 내가 반대하고자 하는 그런 게 늘 따라다닐 수밖에 없다. 다른 게 있다면 여기서의 나는 바깥 세상에서와는 달리 기득권의 대열에 낄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이제 ‘나’는 무언가를 반대한다는 대의보다는, 여기서 높이 올라가기 위한 나의 이득을 중시하기 시작한다. 그래서 신천지든 운동권이든 진보정당이든 뭐든 ‘거짓-세상’에서들 하는 온갖 파벌 싸움과 끼리끼리의 정치질이 똑같이 일어난다.

최근 어느 분들과 공영방송에 대해 대화를 할 기회가 있었다. 엠은 그렇다 치고 거기는 왜 그러냐 했는데, 사실 잘못된 질문이었는지도 모른다. 원로들의 입장 또한 완고하다는 식의 얘기를 들었던 거 같다. 조장관님과 정교수가 뭘 그리 잘못했나! 다들 재산이 56억씩은 기본 있으신가? 아니지… 적폐와 한 몸인 검찰을 반대하시는 거지… 어느 기자님과 대화를 할 일도 있었는데, 어찌 기자가 되셨는가 물으니 존경할만한 교수님을 만나서 이런 길을 걷게 되었다 했다. 그 분은 조국인가 아닌가 물으니, 조국이라고 했다. 뭐 당연하겠지. 이 사람들은 아직도 ‘반대’하는 것이다. 기득권에, 적폐에, 이명박근혜에… 윌리엄 제닝스 브라이언 씨와 마찬가지다.

적어도 집권을 하신 분들은 구도가 그게 아니란 걸 뻔히 알 것이다. 그런 줄 알면서들 하니까 기만이다. 죽어도 비례민주당은 안 한다고 하면서 뒤로는 다 하자고 한다. 정의당이니 뭐니 비례연합정당인지 그거 한다고 하면 뭐 적당히 땡큐고 안 한다고 해도 상관없다. 우리가 함께 적폐의 부활을 막읍시다… 적폐 ‘반대’합시다 했는데 거부하더라고요… 하지만 마지막까지 설득을 해야 되고요… 뭐 이러면서 그냥 가든지 해서 적당히 구색을 맞춰 비례-민주당 아닌 민주당 같은 민주당인 당을 할 것이다. 이미 똥물 얘기했잖아. 거기 다 나오잖아. 정의당이 안 따라와도 된다니깐?

근데 그런다고 되겠어? 민주당 지지층이 비례-민민민당을 용케 찾아서 찍는다는 보장도 없고. 진짜 의원꿔주기까지 하면 모르지. 그래서 지난 주엔가 말했다. 비례민주당 그거 하면 우리 정치의 후퇴고 당장 성과는 있을지 모르나 장기적으로 부정적 영향이 클 것이다… 그러나 그걸 감수하고서라도 하겠다면 빨리 결정해라… 정정당당하게 하라고 할 거면. 총선 폭망하면 유튜브 언론인 같은 사람이 나와서는 우리 때문이 아니고 완강한 진보들이 글쎄… 엉엉… 이럴라고…

요즘 아마 선거법에 목맸던 진보분들이 입에 침을 튀겨가며 비례정당 반대!!!! 이러리라고 본다. 이해는 하지만 잘 한 것도 없으면서… 직접적 이득이 걸린 일에만 눈에 불을 켜고… 우리가 이렇게 뭘 못하는 건 다 선거법 때문이다! 이랬는데 지금 보십시오. 선거법을 뭘로 바꾼들… 지금 보면 선거법 개정을 요구한 것도 아니다. 이득이 되지 않는 구 선거법-체제를 ‘반대’한 것이다.

이런 ‘반대’들은 필연적으로 ‘진정한 무엇’이라는 공허한 대안을 호출한다. 가짜 선거제도(민의를 제대로 반영하지 않는)는 끝내고 진짜 선거제도(민의를 제대로 반영하는)를! 가짜 운동권(변절/개량/경기동부 등)이 아닌 진짜 운동권을(좌파/녹색/민중/민생/민주적사회주의)! 뭐 하여튼 불의가 아닌 정의를! 이제 비례대표 후보 선거에 눈에 불을 켜고들 있을텐데(‘당원’들은 어디든 젤 좋아함… 당내선거 하는 거…) 한겨레 같은 데가 막 그렇게 쓰더라고. 노조나 외부세력의 조직표 또는 명망가 등 영입인사의 유명세에 당내에서 성장해 온 활동가들이 또다시 고배를 마시는 것이 아닌가… 뭔 서울대 같은 소리를 하고 있어. 서울대가 썼든지 아니면 서울대가 데스킹 봤지? 이놈의 당내에서 성장한 어쩌구… 다 됐고 내용을 갖고 얘기해야지. 왜 내용을 얘기 안 하고 이런 구분법을 쓰지? 내용이 없으니까!!! 내용이 없으니까 가짜 진보 말구 진짜 진보 뽑아주세요 흑흑… 이게 뭐냐 도대체?

정의당이 20석 되면 달라질까? 똑같지, 지금 하는 거 보면 알지. 현대판 윌리엄 제닝스 브라이언들의 모임이지. 그럼 이제 나더러 냉소주의자이며 정치혐오이며 대안이 없으며 뭐 그런 소리 하겠지? 나도 이제 짬이 얼마입니까. 똥탕에서도 길을 찾아야 한다고 말하는 게 내 진짜 마지막 남은 존재 이유이다. 그러려면 여기가 똥탕이라는 것부터 인정해야 한다. 이인영 얘기가 맞지 그러니까. 아무튼 사방이 어둠이기 때문에, 어둠 속을 더듬어 가는 허무한 손짓도 의미가 있을 수 있다. 그러나 한순간 불이 번쩍 할 때는, 적어도 가야 할 곳으로 발을 내딛지 않으면 안 된다는 것이다.

그래서 이렇게 꾸역꾸역 살고 있으며, 지금 갈치를 구워 먹었는데 가시가 너무 많아서 1년 후에나 다시 먹기로 결심했다는 얘기로 마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