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가 된 금성이

금성이 아니 저 우리 유변호사님한테 오랜만에 전화를 드려봐야겠다는 생각이 불현듯 들어서, 오전 11시 반에 전화를 했는데 안 받으시더라. 정오가 지나서 콜백이 왔는데, 산책 중이라 전화를 받지 못했다는 거다.

나는 옳다쿠나 해서, 오 그래 네가 벤고시가 되더니 아주 팔자가 폈구나, 이제는 전화를 못 받았다는 핑계가 산책을 하느라로구나, 그래 산책을 하시느라 전화를 못 받는 분이로구나 네가, 오냐 그래 내가 변호사님 산책을 방해했구나, 어~~ 그래 어쩌면 좋냐 소중한 산책 시간이 방해를 받아가지고 아이고 우리 변호사님 이거… 뭐 이런 얘기를 계속 했는데, 그게 아니고 배우자가 출산을 마친 지 불과 수일이 지나 몸을 움직여야 하는 시간이기에 그랬다고… 어쩐지 자꾸 전화를 하고 싶더라니…

뭐 필요한 게 있느냐 등등 의례적인 말을 했지만 이미 준비는 다 마친 상태로 출산에 돌입했을 테니 그런 게 있을리는 없다. 나중에라도 뭐 필요하면 말씀하시라 하면서 자잘한 얘기를 좀 나눴는데, 그의 절친인 흉노님은 새로운 앱을 개발했다고 한다. 일기를 쓰는 앱이라는데… 애플이 공식 일기 앱을 내놓은 마당에? 라는 생각도 들었는데, 아직 써보진 않았다. 이렇게 잠깐 언급을 하고…

https://apps.apple.com/kr/app/%EB%8B%B4%EB%8B%A4-%EC%98%A4%EB%8A%98%EC%9D%84-%EB%8B%B4%EB%8A%94-%EC%9D%BC%EA%B8%B0/id6476119666

그리고 수원의 정세를 좀 얘기하고, 너는 사회지도층이 돼갖고 나랏일에 이렇게 관심이 없느냐 면박을 준 후 일 때문에라도 서울 오면 연락하라 말하며 끊었다. 이 녀석을 알고 지낸 지도 이제 거의 20년이다. 나는 남에게 거의 전화를 먼저 걸지 않는데, 아무 때나 전화를 걸 수 있는 한 5명 중 1명일 거다. 그런데 이 녀석까지 아빠가 되다니… 다들 모여서 떠들썩하게 늦게까지 놀고 이런 일은 이제 앞으로도 어렵겠군, 하고 생각했다.

기왕 전화를 건 김에 근 2년 만에 김변태님에게도 전화를 걸어 이 소식을 알렸다. 목소리만 들어선 잘 지내고 계신지 어떤지… 알 수 없었다. 김변태님도 이제 나이가 거의… 아니다… 가슴 아픈 얘기다. 아무튼 금성이에게 전화를 한 번 주시라 말씀드렸다.

한 50세 쯤에는 그래도 한꺼번에 모일 수 있는 자리가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나이를 이렇게 먹어 놓으니까 괜히 시간이 아쉽고 사람이 궁금하고 그렇다. 벌써 2월이 다 갔다.

Comments are closed, but trackbacks and pingbacks are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