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혁명은 언제나 시기상조


1041608543_re.jpg


키샤의 죽음을 추모하고 그의 모습을 항상 잊지 않기 위하여 이러한 공간을 마련하였음을 밝힙니다.

 

키샤는 2004년에 저와 인연을 맺게 된 고양이 입니다. 터키시 앙고라, 혹은 페르시안과의 잡종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2010년 4월 5일 12시 15분에 간염으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생년은 정확하지 않습니다. 원래 주인이 키샤를 다른 사람에게 맡긴 뒤 다시 제 손으로 넘어온 것이기 때문입니다. 굳이 추정을 해본다면 2003년일 것으로 생각됩니다.

 

키샤는 2007년에 스트루바이트 요로결석을 치료 받아야 했으며 2009년 11월에는 간염으로 인해 죽을 고비를 넘겼습니다. 그 뒤에도 2010년 초까지 간염 후유증으로 인해 생긴 피부 상처가 크게 벌어져 여러차례 치료를 받아야 하였으며 2010년 4월에 간염이 재발하여 죽음에 이르게 된 것입니다.

 

사람이 동물과 생활하기 위해서는 많은 노력이 필요합니다. 키샤는 인간을 존중하는 고양이로 사람과 함께 생활하기 위하여 고양이의 본분을 다했습니다. 그러나 그의 주인들은 동물과 함께 생활할 준비가 되어있지 않아 그를 고생만 시키다가 결국 병으로 세상을 등지게 하였습니다. 사람의 죄가 큽니다만, 마지막 순간에 사람으로서의 도리를 다하려 최선을 다했다는 것으로 슬픈 기억을 묻으려 합니다.

 

정서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키샤가 있어서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7년 간 우리에게 기쁨과 행복과 수많은 이야깃거리를 남겨준 키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잘 가라, 키샤.

 

p.s. 애완동물의 사체는 생활폐기물로 분류되어 쓰레기봉투에 담아 정해진 방법을 통해 처리해야 하였으나, 제가 고집을 부려 키샤의 남겨진 몸은 현행법령이 인정하지 않는 방식으로 처리되었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 수원시민 여러분과 사유지인 해당 임야의 소유자에게 사죄와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바입니다.


댓글 '8'

푸줏간소년

2010.04.07 10:33:35
*.114.22.76

삼가 古猫의 명복을 빕니다 (ㅡ..ㅠ)... (_ _)
- 성곽길의 고냥_나루,마루& 인간_행,여왕 拜上

Axel

2010.04.07 17:27:48
*.36.70.126

삼가 고묘의 명복을 빕니다....

프롤고양이

2010.04.08 20:11:01
*.140.136.145

무지개 다리 건너 고양이의 천국에서 행복하게 골골거리며 뒹굴고 있기를...

김남희

2010.04.09 13:14:29
*.79.200.90

▶◀명복을 빌어요

윤배추

2010.04.13 23:10:41
*.108.52.235

키샤야 생전에 너를 정말 보고 싶었는데.........잘가렴 훗날 보자꾸나

안녕

2010.06.13 01:21:28
*.148.246.194

키샤야, 지금 이 순간에도 거리에서 사람들 틈바구니에서 힘들어하고 있을 많은 너의 친구들을
지켜주려무나, 고통없는 고양이천국에서 편안하길..

박성실

2012.07.05 01:15:55
*.28.95.248

마직막 문장이 뭉클하네요.....

미안합니다

2013.07.15 17:37:02
*.129.218.56

상황이 좋지 않은데...좋은 분들이 많으시네요...

죄송합니다._ _)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인간을 존중했던 고양이 키샤를 추모합니다. file [8] 이상한 모자 2010-04-06 18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