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혁명은 언제나 시기상조

강만수의 책을 읽기 시작하다

조회 수 1576 추천 수 0 2011.02.07 01:42:14

1204703488.jpg


아직 학교를 다니고 있는 후배에게 부탁을 해서 강만수가 쓴 '한국경제 30년'을 빌렸다. 살 돈은 없고, 돈이 있더라도 자존심이 있지 이딴걸 살 순 없었다. 그래도 뭘 알아야 욕을 할 것 아닌가 해서 한 번 읽어보려는 것이다. 아직 한윤형의 안티조선 운동사를 다 읽지 못했는데, 이 친구에겐 미안하지만 우울해서 못 읽던 참이다. 반 정도는 읽었다. 아무리 정체가 탄로났어도 구청에 가지고 다니면서 읽을 수 있는 책은 아닌것 같아.. 더 진행이 더디다. 그래서 나름 원칙을 정했다. 강만수 책은 구청에서만 본다. 한윤형 책은 집에서만 본다. 그리고 한윤형 책은 이번주 안으로 다 읽는다. 두께가 상당하긴 하지만 동시대인의 입장이라 그런지 빠른 속도로 읽을 수 있다.


하여간, 빌려온 김에 몇 장을 넘겨봤는데, 강만수의 말단 5급 공무원 시절이 나온다. '관료들의 여름'의 한국 재무부판 같은 느낌도 좀 든다.


갑자기 생각 났는데, 나이 서른에 주말 편의점 알바를 하게 되어 심란하다. 잠이나 자야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52 틀리지 않기 [1] 이상한 모자 2011-02-13 1204
1151 어떤 애독자분이 저한테 전화를 하여.. file 이상한 모자 2011-02-13 1163
1150 지갑을 잃어버려서 이상한 모자 2011-02-12 996
1149 좌파 여러분, 조조가 되세요 ^0^ file [2] 이상한 모자 2011-02-12 1350
1148 소외감 file [1] 이상한 모자 2011-02-12 1395
1147 강만수 전 장관님의 저서에 나오는 룸싸롱 간 이야기 이상한 모자 2011-02-09 1715
1146 [레디앙/김태현] 이탈리아 좌파 몰락 원인, 우리는? [1] 이상한 모자 2011-02-07 1288
1145 야채 라디오 2회! [1] 이상한 모자 2011-02-07 1375
» 강만수의 책을 읽기 시작하다 file 이상한 모자 2011-02-07 1576
1143 4월 재보선에 대한 명확한 입장이 필요하다 file [10] 이상한 모자 2011-02-06 1497
1142 웨스트윙, 브루노 지아넬리가 말합니다! [4] 이상한 모자 2011-02-01 2609
1141 1월 31일 한나라당 최고위에서 정두언의 발언 이상한 모자 2011-01-31 848
1140 지금 정 할 것이 없다면? 야채 라디오를 들어보세요! 이상한 모자 2011-01-30 1950
1139 2007년, 불세출의 이론가 장석준과의 만담 [1] 이상한 모자 2011-01-29 1046
1138 전진의 전성기(?)때의 최백순 아저씨 file [2] 이상한 모자 2011-01-29 1662
1137 여러분, 개헌이란건.. 이상한 모자 2011-01-28 853
1136 어려운 시절의 레닌을 생각하며 file [3] 이상한 모자 2011-01-28 1437
1135 젊은이들 [2] 이상한 모자 2011-01-28 1735
1134 [질문] 주대환 선생은 요즘!? [6] 이상한 모자 2011-01-27 938
1133 진보신당 대표는 박용진이며 민주당, 민주노동당과 함께하나 봅니다. [4] 이상한 모자 2011-01-25 15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