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혁명은 언제나 시기상조


대통령에 대한 흑색 선전물을 본 후, 선거 전략가인 브루노 지아넬리가 이에 대한 대응이 필요함을 주장하던 중 백악관 공보부수석인 샘 시본이 "도대체 왜 이런 것들에 신경을 쓰느냐?" 라고 말하자 그게 대해 브루노 지아넬리가 대답한 말.


Because I am tired of working for candidates who make me think I should be embarrassed to believe what I believe, Sam!

왜냐하면 내가 믿고 있는 신념을 부끄러워하게 만드는 후보들을 위해 일하는 것에 질렸거든, 샘!


I'm tired of getting them elected.

그들이 당선되도록 하는 것에 질렸어.


We need therapy because somebody came along and said liberal means ...soft on crime, soft on drugs, soft on Communism ...soft on defense. 

어떤 놈이 나와서 진보라는 것은... 범죄에 관대하고, 마약에 관대하고, 공산주의에 관대하고 안보에 약하다는 것이라고 말하기 때문에 심리치료가 필요한 지경이야.


And we're gonna tax you back to the Stone Age... because people shouldn't have to go to work if they don't want to.

그리고 우리는 일을 하고 싶지 않은 사람들이 일을 하도록 강요받으면 안되기 때문에, 사람들을 석기 시대 수준으로 되돌릴 만큼 세금을 부과할거지.


And instead of saying,"Well, excuse me, you right-wing, reactionary... xenophobic, homophobic, anti-education, anti-choice... pro-gun, "Leave it to Beaver" trip back to the '50s"...we cowered in the corner and said : "Please, don't hurt me."

그리고 "아, 미안한데, 우익에, 보수적이고, 외국인혐오에, 동성애혐오에, 반교육적이고, 낙태반대론자이며, 총기소지옹호자인 당신! 비버에게 맡기고 50년대로 돌아가지 그래!" 라고 하지는 못할 망정 우리는 구석에서 겁에 질려 말하지. "제발, 해치지 말아주세요."


No more.

더 이상은 싫어.


I really don't care who's right, who's wrong.

나는 정말 누가 옳던 그르던 상관도 안해.


We're both right. We're both wrong.

우리는 둘 다 옳기도 하고 둘 다 틀리기도 해.


Let's have two parties, huh?

하지만 두 개의 당이 있게 하자고, 응?


What do you say?

어떻게 생각하나?


BReal96

2011.02.15 14:27:28
*.238.51.92

그리고 극중의 브루노 지아넬리 뿐 아니라 실제 배우도 공화당으로 전행을...

이상한 모자

2011.02.15 14:55:57
*.114.22.131

브래들리횽이 공화당 정치광고에 나오는걸 보니 좀 우습더군요.

walnutpie

2013.01.14 00:14:01
*.123.55.102

저 자막보고 이해가 안돼서 찾아보니 leave it to beaver 라는 60년대 코메디프로가 잇더군요
' leave it to beaver' 의 50년대로 돌리려는 너희 공화당' 이 적절한 의역아닐까합니다... 피드백 부탁드려요ㅎㅎ.
그리고 브래들리가 자기같은 갑부한테 감세헤택주려면 부시를 찍으라는 식으로 네거티브광고한건 봣는데 공화당지지로 옮겼나요?

이상한모자

2013.01.14 01:57:35
*.192.210.237

네. 그런 프로그램이 있다는 것은 알고 있었습니다. 다만 그것을 어떻게 반영해야 할 지 몰랐는데.. 의견 고맙습니다. 브래들리 휘트포드는 공화당 지지자인 모양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52 틀리지 않기 [1] 이상한 모자 2011-02-13 1204
1151 어떤 애독자분이 저한테 전화를 하여.. file 이상한 모자 2011-02-13 1163
1150 지갑을 잃어버려서 이상한 모자 2011-02-12 996
1149 좌파 여러분, 조조가 되세요 ^0^ file [2] 이상한 모자 2011-02-12 1350
1148 소외감 file [1] 이상한 모자 2011-02-12 1394
1147 강만수 전 장관님의 저서에 나오는 룸싸롱 간 이야기 이상한 모자 2011-02-09 1715
1146 [레디앙/김태현] 이탈리아 좌파 몰락 원인, 우리는? [1] 이상한 모자 2011-02-07 1288
1145 야채 라디오 2회! [1] 이상한 모자 2011-02-07 1375
1144 강만수의 책을 읽기 시작하다 file 이상한 모자 2011-02-07 1576
1143 4월 재보선에 대한 명확한 입장이 필요하다 file [10] 이상한 모자 2011-02-06 1497
» 웨스트윙, 브루노 지아넬리가 말합니다! [4] 이상한 모자 2011-02-01 2609
1141 1월 31일 한나라당 최고위에서 정두언의 발언 이상한 모자 2011-01-31 848
1140 지금 정 할 것이 없다면? 야채 라디오를 들어보세요! 이상한 모자 2011-01-30 1950
1139 2007년, 불세출의 이론가 장석준과의 만담 [1] 이상한 모자 2011-01-29 1046
1138 전진의 전성기(?)때의 최백순 아저씨 file [2] 이상한 모자 2011-01-29 1662
1137 여러분, 개헌이란건.. 이상한 모자 2011-01-28 853
1136 어려운 시절의 레닌을 생각하며 file [3] 이상한 모자 2011-01-28 1437
1135 젊은이들 [2] 이상한 모자 2011-01-28 1735
1134 [질문] 주대환 선생은 요즘!? [6] 이상한 모자 2011-01-27 938
1133 진보신당 대표는 박용진이며 민주당, 민주노동당과 함께하나 봅니다. [4] 이상한 모자 2011-01-25 15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