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혁명은 언제나 시기상조



한나라당 원내대표로 중립 성향의 황우여 의원이 당선되면서 당내 계파간 균형이 깨지고 있다는 소식이 들린다. 원내대표 경선에서 나타난 표의 이동을 분석해보면 친박, 수도권-소장파, 이상득계가 연합을 하고 이재오계가 고립된 상황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아닌게 아니라 원내대표 선출 이후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에도 이재오계는 배제되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재오 특임장관의 입장에서 보면 지금 상황은 난감할 것이다. 그동안 '범-친이'로 함께 묶였던 수도권-소장파와 이상득계의 행보는 이재오 특임장관의 입장에서는 '배신'으로 여겨질 수도 있다. 실제로 이재오 특임장관이 사석에서 '배신은 한 번으로 족하다'고 말했다는 이야기가 있다. 이 사태를 통해 받은 충격의 크기가 예사롭지 않다는 것을 나타낸다. 

이러한 상황에서, 이재오계는 이대로 말라죽어가야 할까? 한 명씩 몰래 월박을 하여 최후에는 이재오와 몇 명만이 남아 밀려오는 파도에 맞서 결사항전을 하다 장렬히 전사하는 수밖에 없는 것인가? 이제 친박이 당의 모든 것을 장악할 수 있을 것인가?

첫째로 생각해볼 것은 박근혜 전 대표가 지금 놓여져 있는 위치이다. 박근혜 전 대표는 어디까지나 '미래권력'이다. 이명박 대통령이 아무리 인기가 떨어지고 레임덕에 시달린다고 해도 살아있는 권력은 무엇이든 할 수 있다. 특히 한나라당 의원들은 지난 정권의 경험을 통해서 그 사실을 아주 잘 알고 있다.

작년의 박근혜 이명박 회동은 그래서 중요한 포인트였다. 이 자리에서 '공정한 경선관리'와 '이명박 정권의 성공'을 서로 약속하면서 최소한의 판을 깨지 말자는 공감대를 형성한 것이다.

어느 한 쪽이 이것을 깨는 순간 한나라당의 정권재창출은 불가능해진다. 따라서 친박계 입장에서는 스스로 나서서 판을 깨려는 움직임을 보이지는 않을 것이다. 이상득계의 입장에 있어서도 이것은 마찬가지다. 박근혜의 집권 이후 친이계의 생존을 도모하려면 판을 깰 수 없는 것이다.

이러한 상황은 당분간 계파간 권력분점 체제는 존속할 것이라는 예측의 주요한 근거가 된다. 그리고 실제로 당분간 한나라당의 주요 권력이 특정 계파로 급속히 쏠리는 일은 없을 것이다.

하지만 문제가 여기에서 쉽게 정리되는 것은 아니다. 생각해보아야 할 두 번째 문제인데, 그것은 이재오계가 여전히 단일대오로는 가장 많은 수의 의원을 확보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단적으로 말하면 이재오 특임장관 입장에서는 아직 포기할 때가 아니다. 최소한 총선까지는 이 대오를 끌고 가야 한다. 지금 포기하면 무기력하게 당권을 뺏길 것이고 그렇게 되면 아무리 국민경선제 등의 상향식 공천제도를 도입하게 된다 하더라도 이재오계 의원들의 공천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까지 갈 것이기 때문이다.

국회의원이 공천을 못 받는다는 것은 직업을 잃는다는 의미다. 친박계에게 이렇게 맥없이 당권과 공천권을 빼앗기면 2012년에 소위 '2008년 공천 학살 사건'의 피해자와 가해자가 뒤바뀐 모습이 재현되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다.

더군다나 친박계에 대해서는 수적으로 확실한 우위를 점하고 있다. TK라는 지역적 기반을 친박계와 공유하고 있는 이상득계는 일단 미뤄놓는다 하더라도 최소한 수도권-소장파 만이라도 친박계와 거리를 두게 할 수만 있다면 이재오계는 여전히 당의 주류로서 행세할 수 있다.

때문에 수도권-소장파로 분류되는 4인, 남경필, 원희룡, 정두언, 나경원을 비롯하여 차기 당권 경쟁에 나설 인물들에 대한 판단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할 수 있다. 소위 소장파가 '새로운 한나라'라는 틀로 세력화 된 것으로 보이긴 하지만 그 안에 있는 사람들이 모두 같은 생각을 하고 있으리라고 보긴 어렵다.

일각에서는 이재오 특임장관이 직접 당권 경쟁에 뛰어들 것이라고 보는 시각도 있으나 가능하면 그런 무모한 선택을 감행하고 싶지 않다는 것이 이재오 특임장관의 솔직한 속마음일 것이다.

하지만 이정도의 계산으로 이재오계의 생존이 확실하게 보장된다고 볼 수 없다. 이재오계의 생존을 위해 고려해야 할 마지막 변수는 이들이 '박근혜 대항마'를 발굴할 수 있느냐 하는 것이다.

만일 박근혜에게 대항할 수 있을만한 대중적 영향력을 가졌으면서 이재오계와 협력적 관계를 구축할 수 있는 대권주자가 존재한다면, 그리고 이 사람의 정치적 존재감이 수면 위로 떠오르는 시기가 온다면 당 내에는 반드시 지각변동이 한 번 더 찾아온다. 특히 박근혜가 상대적으로 취약한 전략을 가질 수밖에 없는 수도권에 지지기반을 갖고 있는 대권주자가 나타난다면 수도권-소장파의 단일대오는 반드시 무너질 수밖에 없게 될 것이다.

이런 사람이 없더라도 최소한 이재오계가 친박계 인사들에게 '이인제 효과'를 상기시켜 줄 수 있을만한 정도의 신호를 보내는 정도면 효과는 충분하다. 박근혜를 누르고 대선후보를 취할 수 있을만큼의 역량은 없지만 박근혜가 대통령이 되는 데 방해는 충분히 할 수 있다는 제스쳐를 취하기만 해도 이재오계는 당내 지분을 총선시기까지 놓지 않고 있을 수 있다. 총선만 잘 넘기고 박근혜 대선후보에 대한 조건없는 지지를 천명하면 이재오계의 생존 문제는 깨끗하게 마무리 된다.

그런 측면에서 생각해보니 이재오 특임장관과 그 측근들이 '대권에 관심이 있다'고 언론에 가끔 흘리던 말이 예사롭지 않게 들린다. 물론 이런 먼 미래까지 추측하는 것은 아직 시기상조이지만 보수정치의 이합집산과 생존의 지도를 그려보는 것은 늘 즐거운 일이 아닐 수 없다 하겠다.

* 이 글은 미디어스에 게재되었습니다. : http://www.media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7505

으흐흥

2011.05.11 23:33:15
*.205.71.227

저사람들도 다 살아남기 위해 피똥을 싸네요... 어느 누구나 먹고살려면 고달픈 것 같습니다. 그것이 비록 한나라당 국회의원 일지라도요;; 그러므로 어차피 피똥 쌀꺼라면 이왕이면 국회의원을? (으..응?)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12 회피 file [4] 이상한 모자 2011-05-24 1184
1211 [레디앙/정종권] 복지 좋은데 복지국가 담론은 위험해 [1] 이상한 모자 2011-05-23 1230
1210 [레디앙/김창현] 진보대통합, 진보집권 위한 지상 과제 [1] 이상한 모자 2011-05-23 1186
1209 [좌파저널/장석준] ‘당 건설’로 치장된 ‘선거연합’ 논의를 넘어 제대로 된 ‘새 진보정당’ 논의를 file 이상한 모자 2011-05-19 1129
1208 [레디앙/정종권] "좋고 싫음이 아니라, 필요의 문제다" 이상한 모자 2011-05-17 1367
1207 [펌/강만수] 강만수 전 장관님의 FRB에 대한 연구 이상한 모자 2011-05-12 4233
1206 [레디앙/김현우] 녹색사회당으로 가자 file [4] 이상한 모자 2011-05-11 1544
» 이대로 '이재오계'는 말라죽어가야 할까? [1] 이상한 모자 2011-05-11 1767
1204 FTA와 야권연대 그리고 ‘잃어버린 600만표’ [2] 이상한 모자 2011-05-06 1123
1203 안녕! 난 홍준표라고 해! file 이상한 모자 2011-05-06 1304
1202 [펌/프레시안, 광장] 한국은 재벌공화국인가 [1] 이상한 모자 2011-05-06 1321
1201 [강령토론회 - 5월10일] 혁명정당 강령 정립을 위한 토론회 - 3차 사노위 의견그룹 2011-05-05 1110
1200 오빤 내가 왜 화났는지 몰라? [1] Q 2011-05-04 1420
1199 중앙파 시대의 종말? [4] 이상한 모자 2011-05-04 1351
1198 '독문원' 은 무엇인가요? [2] 노동의 새벽 2011-05-02 875
1197 야구 이야기 - 한화와 넥센의 경기 전 시구에서 누가 마구를 던졌다고 합니다 이상한 모자 2011-04-28 1260
1196 4.27 재보선 이후의 이명박과 유시민 그리고 손학규 [9] 이상한 모자 2011-04-28 1601
1195 [한겨레/서평] 열정은 어떻게 노동이 되는가 / 꿈 쫓아 하는 일이니 노동착취 당해도 된다고? 이상한 모자 2011-04-27 1602
1194 [경향신문/서평] 열정은 어떻게 노동이 되는가 / 자본이 깔아 놓은 잔인한 덫 ‘젊음의 열정’ 이상한 모자 2011-04-27 1330
1193 서태지와 아이들이 부릅니다, 유머슷운동권 [1] 이상한 모자 2011-04-27 17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