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혁명은 언제나 시기상조

꿈 쫓아 하는 일이니 노동착취 당해도 된다고?

영화인·게이머·IT 프로그래머 등 
근로계약서도 없이 고된 일 허다
정부선 “꿈꾸라”며 사실상 방치
열정 노동자들 정체성 자각 필요
임종업 기자



» <열정은 어떻게 노동이 되는가>

<열정은 어떻게 노동이 되는가>
한윤형·최태섭·김정근 지음/웅진지식하우스·1만3500원

영화인, 프로게이머, 정보기술 프로그래머, 큐레이터, 파티시에, 소믈리에, 네일아티스트. 열정으로 일하는 직업군이다.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즐겁게 살겠다’는 젊은이들이 취미와 일의 경계 없이 일하는 ‘행복한 영역’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한꺼풀 들여다보면 ‘좋아서 한다’라는 이유로 저임금에다 장시간 노동이 정당화되는 곳이다. 이 책은 꿈을 착취당하는 젊은이들에 대한 보고서다. 이름하여 ‘열정 노동자’.

“근로계약서 써본 적 없어요. 저는 이 업계에서 조금 유명한 가게에서 일하기 시작했거든요. 사장은 돈 안 받고도 일하는 사람이 많다고 얘기했어요. 그래서 최저임금도 안 주면서 전혀 미안해하지 않더라고요. 솔직히 울컥했습니다. 이 업계에서는 항상 경력이 있어야 다른 곳에서 인정해 주니 돈보다는 경력을 우선으로 생각하라고 하죠. 그런 식으로 부려먹는 거예요.” 소믈리에로 일하는 한 청년의 말은 열정 노동자들의 현실을 보여준다.

프로게이머 연봉은 1군의 경우 적으면 500만원, 평균적으로 1000만~2000만원으로 알려져 있다. 이들은 일년 365일 24시간 합숙한다. 코치들의 감시 아래 하루 12~16시간 게임을 한다. 일주일 경기가 끝날 때마다 하루 반 정도 쉴 수 있을 뿐이다. 일년 중 리그가 없는 기간은 단 한달뿐. 그나마 수명은 평균 5년. 남는 것은 손목터널증후군, 목·허리 디스크다.

이들은 “한 가지만 잘해도 대학 간다”는 이른바 ‘이해찬 총리 세대’들이다. 당시 대학들이 앞다퉈 만든 애니메이션학과, 게임학과, 영화과를 나왔고 다음 세대를 이끌 ‘문화콘텐츠 기술’ 전공자들이다, ‘신지식인’이다 뭐다 해서 잔뜩 고무됐고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과 <제빵왕 김탁구> 등에서 ‘연애도 하고 일도 하는’ 것으로 미화된 젊은이들이다. 그 상당수가 ‘88만원 세대’다.



» “청년들이여, 꿈을 펼쳐라. 열정적으로 일하라.” 정부든 기성세대든 그렇게 말한다. 그래서 시나리오작가, 프로게이머, 큐레이터, 소믈리에가 됐다. 그런데? 수천만원 학자금 빚을 진 88만원 세대다. 젊은이들은 ‘열정’이라는 이름으로 착취당하고 있다. <한겨레> 자료사진

외환위기 이래 일자리는 줄어들고,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간극은 넘을 수 없이 넓어졌다. 정부에서 해주는 것은 사실상 없다. 열정노동자 예비군을 향해 텔레비전 공익광고는 정부를 대신해 말한다. “박지성은 평발이었다. 강수진은 연습벌레였다. 안철수는 평범한 의대생이었다. 용기, 패기, 혈기, 호기, 끈기가 젊음의 5기다. 꿈꿔라 청춘아. 힘내라 청춘아. 너희의 큰 꿈을 활짝 펼쳐라.”

극소수의 ‘성공한 사람’을 내세워 허황한 꿈을 부추긴다. 기성세대들은 자기계발서들을 통해 한술 더 떠 미치라고 한다. <대한민국 20대 재테크에 미쳐라> <20대, 자기계발에 미쳐라> <어려울수록 기본에 미쳐라>. 정부의 배려를 굳이 꼽자면 학자금 대출이다. “등록금 걱정 말고 취업준비나 열심히 하세요.” 마이너스 수천만원 통장을 쥐고 사회에 첫발을 디디게 한다. 직장을 구하지 못하면 연체료에다 신용불량자가 된다. 그래서 나온 또다른 혜택이 ‘취업 후 상환’이다.

결과는 시나리오 작가 최고은씨, 인디음악가 ‘달빛요정 역전 만루홈런’의 죽음으로 귀결된다. 도대체 어쩌란 말인가. 책을 읽고 나면 답답해지는 것이 사실이다. 열정 노동의 원인과 실태를 들려주지만 답까지는 제시 못한다. 지은이들은 열정 노동자들을 향해 노동자임을 자각할 것을 주문한다. 그리고 사회를 향해서는 의미심장한 경고를 던진다.

“워킹 푸어에 해당하는 빈곤층, 차상위 계층뿐만 아니라 부동산 투기 막차에 잘못 탑승하여 하우스 푸어라 불리게 된 수백만 가구의 중간층까지 삶이 나아질 거라는 희망을 잃게 되면 상황은 걷잡을 수 없는 지경으로 치달을 수 있다.”

임종업 선임기자 blitz@hani.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12 회피 file [4] 이상한 모자 2011-05-24 1184
1211 [레디앙/정종권] 복지 좋은데 복지국가 담론은 위험해 [1] 이상한 모자 2011-05-23 1230
1210 [레디앙/김창현] 진보대통합, 진보집권 위한 지상 과제 [1] 이상한 모자 2011-05-23 1186
1209 [좌파저널/장석준] ‘당 건설’로 치장된 ‘선거연합’ 논의를 넘어 제대로 된 ‘새 진보정당’ 논의를 file 이상한 모자 2011-05-19 1129
1208 [레디앙/정종권] "좋고 싫음이 아니라, 필요의 문제다" 이상한 모자 2011-05-17 1367
1207 [펌/강만수] 강만수 전 장관님의 FRB에 대한 연구 이상한 모자 2011-05-12 4233
1206 [레디앙/김현우] 녹색사회당으로 가자 file [4] 이상한 모자 2011-05-11 1544
1205 이대로 '이재오계'는 말라죽어가야 할까? [1] 이상한 모자 2011-05-11 1767
1204 FTA와 야권연대 그리고 ‘잃어버린 600만표’ [2] 이상한 모자 2011-05-06 1123
1203 안녕! 난 홍준표라고 해! file 이상한 모자 2011-05-06 1304
1202 [펌/프레시안, 광장] 한국은 재벌공화국인가 [1] 이상한 모자 2011-05-06 1321
1201 [강령토론회 - 5월10일] 혁명정당 강령 정립을 위한 토론회 - 3차 사노위 의견그룹 2011-05-05 1110
1200 오빤 내가 왜 화났는지 몰라? [1] Q 2011-05-04 1420
1199 중앙파 시대의 종말? [4] 이상한 모자 2011-05-04 1351
1198 '독문원' 은 무엇인가요? [2] 노동의 새벽 2011-05-02 875
1197 야구 이야기 - 한화와 넥센의 경기 전 시구에서 누가 마구를 던졌다고 합니다 이상한 모자 2011-04-28 1260
1196 4.27 재보선 이후의 이명박과 유시민 그리고 손학규 [9] 이상한 모자 2011-04-28 1601
» [한겨레/서평] 열정은 어떻게 노동이 되는가 / 꿈 쫓아 하는 일이니 노동착취 당해도 된다고? 이상한 모자 2011-04-27 1602
1194 [경향신문/서평] 열정은 어떻게 노동이 되는가 / 자본이 깔아 놓은 잔인한 덫 ‘젊음의 열정’ 이상한 모자 2011-04-27 1330
1193 서태지와 아이들이 부릅니다, 유머슷운동권 [1] 이상한 모자 2011-04-27 17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