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혁명은 언제나 시기상조

조미료

기타 조회 수 3169 추천 수 0 2013.01.28 16:48:08

조미료를 먹으면 금방이라도 사망하는 것처럼 말하는 사람들을 신뢰하지 않는다. 가끔 완전히 돌아버린 것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드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그렇다고 조미료를 먹는 것이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믿지도 않는다. 뭐든지 지나치면 망하는 것이다. 조미료도 똑같다.


MSG의 첫 번째 문제. '맛'의 문제다. 사람의 혀는 '자연의 재료'에서 유래한 감칠맛과 '인공감미료'에서 유래한 감칠맛을 구분할 수 없다. 그럼에도 우리 주위에는 흔히 조미료 맛을 구분해내는 사람이 있다. 그건 둘 중의 하나다. 첫 번째 경우는 그냥 그렇게 믿기 때문이다. 조금만 맛이 강해도 '이건 조미료야!'하고 생각해버리는 것이다. 이건 뭐 어쩔 수 없다.


두 번째 경우는 실제로 조미료를 많이 넣는 경우이다. 이 경우는 (굳이 표현하자면) 맛의 '질'이 아니라 맛의 '양'이 문제가 된다. 감칠맛이 지나치게 많이 강조되면 '조미료를 넣은 것 같은데?'라고 생각하게 되는 것이다. 많이 먹어 봐야 좋은 게 없는 MSG를 우리나라 사람들은 너무 많이 먹는다. 과유불급이니 적당히 먹는 게 좋다. MSG 자체의 문제는 이 정도라고 생각하고.


MSG의 두 번째 문제는 저질 재료의 문제를 은폐한다는 것이다. 가격을 낮추기 위해 맛이 간 재료를 써서 요리를 하고 MSG를 첨가하면 사람들은 그냥 정상적인 음식으로 안다. 물론, 인공감미료 본래의 역할이라는 것이 사실은 여기에 있는 것일 게다. 향신료, 뭐 이런 것도 다 마찬가지 아닌가? 문제는 돈이 연관되면 그 정도가 심해지고 장난질의 수준이 된다는 것이다. 썩은 음식을 먹고 좋아할 사람이 누가 있겠는가?


한국 요리에 국물이 많이 들어가니 생겨난 '국물용 조미료'의 폐해는 그냥 MSG보다도 훨씬 크다. MSG는 어쨌든 감칠맛을 내자는 것이 목적이지만 '쇠고기맛 조미료', '멸치맛 조미료'는 없는 재료로 국물을 만들어 내는 것이 목적이다. 쇠고기맛 조미료를 물에 타면 쇠고기 국물이 되고 멸치맛 조미료를 물에 타면 멸치국물이 된다. 이러니 식당에 가서 밥을 사먹을 필요가 없다. 한 봉지에 얼마 하지도 않는다. 물을 끓여서 조미료를 타 먹으면 그만이다.


식당 음식의 가격에는 재료비, 인건비 등이 반영되겠지만 무엇보다도 건물임대료가 가장 크게 반영될 것이다. 결국 돈 버는 놈은 건물주고 건물임대료를 빼고서도 더 많은 이윤을 남기기 위해 식당 주인들은 조미료를 아낌없이 쓰는 처지로 전락하고 마는 것이다. 결국 다 공범이다. 음식에 장난치는 놈, 장난치는 놈을 등쳐먹는 놈, 제대로 된 음식 사먹을 돈을 주지 않는 놈..


그러니, 뭐든지 적당히 하자, 이런 얘기다.


댓글 '5'

따오기

2013.01.29 17:01:07
*.95.111.120

1. ...그런데 건물 임대료는 대체적으로 은행 금리나 금리 소득과 비례, 연동되지 않나요? 그리고 이에 대한 일종의 대응적인 차원에서 (더 많은 이윤을 남기려는 경향은), 시장 자체의 경향일 뿐이고, - 이걸 시장 기능의 건전함이니 하는 관점으로 이동하면 뭐, 별로 할 이야기가 없어지죠. 

- '그냥 개혁해야 된다.' 정도 이야기밖에 할 얘기가 없을 테니 말이죠. 


2. - 그리고 님이 거론하는 이윤을 남기기 위한 과도한 조미료 사용은 개인적으로는 별개의 두가지 경향이 결합된 거라고 봅니다. - 과다한 조미료 사용 자체가 아니라 어쩌면 과거부터 공산품에 적용되어 오던 가공음식에 길드려진 미감(소고기 첨가 없이 소고기 맛이 나는 라면이라든가 하는 것이나, 인공 착색료를 사용한 미감을 동하게 하는 방법도 존재하지요.)을 만족시켜야만 하는 경향이 - 식재료를 직접 손질하고 조리하는 음식점에서조차 영향을 주었고, 이런 경향이 적용되고 있는 것은 아닐까 생각됩니다. 

물론, 현재의 내수경제가 수축되는 상황에서 식재료에 대한 기본적 요건이 나빠지는 것도 있겠지만 말이죠.


3. 조미료 첨가없이 음식을 제조하는 것을 지금 사람들이 상상할 수 있나요? 아니면 그런 음식을 실제 맛보았을 때, 맛있다고 말할 수 있나요? (근래 화학 조미료 없이 조리되는 음식은 사찰 음식정도 되려나요?) 

- 조미료 사용은 피할 수 없는데, 사용해야 하는 적절한 양은 어느 정도인지 며느리도 모르고, 아마 시어머니도 모를 걸요? 그런데 이런 경향이 전반적인 내수 시장이 수축되는 상황과 얼마나 밀접하게 연관된 문제인지는 모르겠습니다. - IMF이전에는 대중 음식점의 조미료 사용이 없었나? 그건 아니거든요. - 그 이전에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즉, 예전에 보았던 tv프로그램에서 조리하는 음식에 라면스프를 넣는 장면을 보았는데, 대부분이 그런 가공 음식에 첨가되는 맛에 길들여진 것은 아닌가 생각됩니다. - 그 음식은 라면 스프의 맛이 날까요? 음식 조리에 쓰여진 재료의 어우러진 맛이 나는 걸까요? 아마 전자이겠죠...)


- 저도 과거에 음식점을 잠깐 운영해 보았는데(곰탕집을 했어요.. ) 조미료와 착색료 사용은 이미 존재해 왔거든요. 이건 음식점 업주의 양심의 문제죠. 조미료나 착색료 사용은 금지되지 않았으니까요. 지금은 그런 금기나 양심조차 없습니다. 

고기국이나 탕에 좀더 우웃빛깔이 나게 한다던가, 파전에 황색 색소나 치자를 넣어 색감을 돋는다던가, 질긴 고기에 연육소를 첨가하여 부드럽게 만든다던가, ..머 기타등등...음식의 이미지의 과잉에 대응하는 실제 음식의 변신이랄까.

지금은 그런 경향이 더 심해져서 색감을 낸다거나 미감을 만족시키는 조미료 사용을 피할 수는 없었죠, 안쓰면 맛없다고 하거나 재료를 불충분하게 사용했다고 하거나 맛없어 보인다거나 ... 즉 저는 조미료 사용의 바탕에는 음식 일반에 대한 일정한 과잉된 표상이 더 큰 문제라고 본답니다. 


- 조미료 사용은 만들어서 대체할 수도 있습니다.... 대단히 손이 많이가고 비용 소모도 심합니다. 

- 한마디로 웰빙인거죠. 그런데 이것도 어떤 점에서는 권력의 문제인 것 같기도 합니다. 

- 그리고 그것은 조미료 사용 양의 문제가 아니라 실제로는 조미료 사용없이 음식과 식재료 - 질의 문제이기도 하지요. 


실제로 "사람의 혀는 '자연의 재료'에서 유래한 감칠맛"을 느낄 수 있답니다. 

- 조미료없이 음식을 만들어 먹어보면 압니다. 

이상한모자

2013.01.29 17:23:21
*.193.210.48

무려 30년대에도 면에 양잿물을 써서 한 명이 즉사하는 사건이 일어나기도 했지요. 신의주냉면중독사건이라고.. 그리고 저도 집에서 종종 조미료 없이 음식을 해먹습니다. 

따오기

2013.01.29 19:36:04
*.95.111.120

아.. 여기에는 댓글을 달면 안되겠네요.. 죄송.

MEP

2013.01.31 19:28:36
*.144.247.129

MSG 이야기하시니까 생각난건데 어느 블로그 주인분이 뉴욕인가.. 중국식당 후기를 올린적이 있는데

테이블위에 소금과함께 MSG 가 비치되어있다. 기호에 맞춰 넣어먹으라고 .하면서 올라온 포스트가 생각나네요

ㅁㄴㅇ

2013.02.01 06:35:42
*.210.201.84

따오기 댓글을 읽으니 정신이 혼미해진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6 기타 미남 Richard Schiff [2] 이상한모자 2013-03-08 5529
355 기타 발목 통증 [1] 이상한모자 2013-02-27 3731
354 기타 어떤 싸가지를 밥말아 드신 분과의 트위터 대화 [11] 이상한모자 2013-02-21 5783
353 기타 스승님 짐 레이너 닮았습니다! file [2] 큰스승팬 2013-02-21 3260
352 기타 민중의 소리 사진 제목 file 이상한모자 2013-02-20 3040
351 기타 일반적으로 창피함 file 이상한모자 2013-02-12 3079
350 식당 재판 필동면옥 - 냉면, 편육, 수육 file [12] 이상한모자 2013-02-12 7602
349 식당 재판 한옥집 - 김치찌개, 김치찜 file [4] 이상한모자 2013-02-05 4629
348 기타 공개서신 - 보추때기님 께 [1] 이상한모자 2013-02-05 4150
347 식당 재판 이조왕순대 - 순대국밥 file [1] 이상한모자 2013-02-04 4827
346 식당 재판 천이오겹살 - 오겹살 file [4] 이상한모자 2013-02-03 5724
345 기타 해장 [3] 이상한모자 2013-01-30 4241
» 기타 조미료 [5] 이상한모자 2013-01-28 3169
343 식당 재판 옥천냉면(황해식당) - 냉면, 완자, 편육 file [4] 이상한모자 2013-01-27 6543
342 식당 재판 1.5닭갈비 - 닭갈비 file [3] 이상한모자 2013-01-27 4696
341 식당 재판 어랑 - 만둣국 file [1] 이상한모자 2013-01-27 4725
340 식당 재판 선우정 - 육개장 file [1] 이상한모자 2013-01-22 4252
339 식당 재판 카스타운 - 점심부페 file 이상한모자 2013-01-22 4055
338 식당 재판 다원각 - 짬뽕 file [1] 이상한모자 2013-01-22 4439
337 기타 건강검진결과에 대한 메모 [4] 이상한모자 2013-01-18 40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