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혁명은 언제나 시기상조

그만 미워하고 싶다.

기타 조회 수 3311 추천 수 0 2013.04.02 01:12:31

집에 와서 밥을 먹고 졸음을 이기지 못해 잠들었다가 깼다. 원래 하려던 일을 부랴부랴 시작했으나 진척이 없었다. 일단 접고 이런 저런 상념에 젖어 인터넷 서핑 등을 하다 뒤늦게 김혜경 고문님의 고희연 사진을 봤다.


http://www.newjinbo.org/xe/5171385


지금은 떠난 사람들도 한 자리에 모였다. 옛날 같아서 눈물이 난다. 저 자리에 있는 사람들의 얼굴에도 그런 아쉬움과 반가움과 어색함과 그런 것이 느껴진다. 노회찬과 악수를 하는 장석준 의장의 곤란한 표정은 그야말로 백미다.



시간이 지나니까 이제 미움의 두께도 엷어졌다. 우리를 버리고 떠난 그들도 망했고 남아서 무언가를 어떻게 해보려던 우리도 망했다. 아니, 망한걸로 치면야 당연히 우리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하게 망가졌지만, 저들도 저런 꼴을 하고 나타나려고 우리를 떠난 것은 아니었을 게다. 정치적 정당성을 떠나서, 이제 서로 미워하는 것도 참 피곤한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이 사람들도 그냥 이제 그만 미워하기로 했다. 심상정 의원님 빼고.


물론 미워하지 않는 것과 정치적 노선을 함께 하는 것은 전혀 별개의 문제이다. 


댓글 '1'

폐인

2013.04.02 01:41:35
*.116.201.194

스승님 심정에 전적으로 공감해요. 저는 다만 심상정에 더해서 조승수도...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6 기타 '자니'로 호러 소설을 써보았다. [3] 이상한모자 2013-06-06 1040
375 기타 에너미테리토리의 추억 이상한모자 2013-06-06 649
374 기타 사이버민중주의 이상한모자 2013-06-06 844
373 기타 밴드 file 이상한모자 2013-05-27 654
372 기타 미국의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에 관하여 [1] 이상한모자 2013-05-24 2206
371 기타 Q 이상한모자 2013-05-06 3814
370 기타 파워트위터리안 [1] 이상한모자 2013-04-26 4086
369 기타 사람이 죽는다는 것 이상한모자 2013-04-25 3940
368 기타 너무 화가 난다. 이상한모자 2013-04-24 3876
367 기타 상근 하기 싫어요! 우애애앵! [1] Code_G 2013-04-15 3173
366 기타 RPG쯔꾸르 만세! [2] 이상한모자 2013-04-14 3331
365 기타 하기 싫다. 이상한모자 2013-04-11 3195
364 기타 조원동과 신제윤 이상한모자 2013-04-08 2790
363 기타 김중수의 해탈한 표정 이상한모자 2013-04-08 2975
362 기타 도쿄 롯폰기 이상한모자 2013-04-05 2587
» 기타 그만 미워하고 싶다. [1] 이상한모자 2013-04-02 3311
360 기타 힘들다고 얘기할 데도 없다. 이상한모자 2013-04-01 3149
359 기타 후라보노껌을 씹으며 [2] 이상한모자 2013-03-26 2897
358 기타 이한구 화법 이상한모자 2013-03-22 2921
357 기타 피곤 [2] 이상한모자 2013-03-13 2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