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혁명은 언제나 시기상조

이재영

조회 수 1851 추천 수 0 2012.06.16 05:05:19
상산의 뱀 *.214.118.88

내가 이재영을 처음 본 것은 대학생 시절 민주노동당 학생위원회의 작은 강연회에서 이다. 무슨 주제였는지는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 나는 당원이 아니었지만 친한 선배로 인해 참석했었고, 그 강연에 온 학생은 그다지 많지 않았었다. 그는 매우 명료했고, 많은 운동권 야사들로 웃음을 주기도 했다. 뒷풀이도 함께 했는데, 나는 시장사회주의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했던 기억만이 난다. 답은 잘 기억나지 않지만, 뒷풀이의 분위기를 주도하면서도 자신에게 제기된 질문에 언제나 진지했었다는 기억이 남는다. 그는 10살도 어린 후배들에게 계속 경어를 썼었다. 그런 사람은 영화평론가 정성일 외에 처음이었다.


그의 <이제 민주노동당을 넘자>를 보고 그에게 매료되었다. 진보신당에 가입하였고, 그것은 나의 첫 당이었다. 나는 이재영빠이다, 라고 말하곤 했다. 그의 글을 더 보고, 더 배우고 싶은데 그가 아파서 슬프다. 오늘 레디앙의 인터뷰를 봤다. 통합진보당 비당권파+진보신당 및 그 외 좌파들이 결합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다. 그의 언어는 비관적이다. 하지만 그는 언제나 낙관적이다. 낙관과 비관 속에 허우적 대는 우리들에게 '재영을 권한다'. 


댓글 '1'

다들

2012.06.16 12:08:22
*.103.155.29

아프지 말고 오래 삽시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6 이런 질문을 좀 받아들일 줄 알아봐라. 이상한모자 2012-08-31 1366
295 악의적 질문 [1] 이상한모자 2012-08-31 1338
294 그 놈의 조직노동 이상한모자 2012-08-31 1082
293 개 같은 소리들 [1] 이상한모자 2012-08-31 1436
292 기분 참 개같네. file 이상한모자 2012-08-31 1471
291 빠리스타일 [7] 이상한모자 2012-08-09 8609
290 지금이 90년대 PC통신의 시대라면 [2] 이상한모자 2012-08-06 2374
289 오늘 당사에 다녀 왔어요. [1] punx 2012-07-12 1257
288 아이고... [6] mii 2012-07-09 1510
287 누가 착한 놈이고 누가 나쁜 놈인지.. [3] 이상한 모자 2012-07-07 1860
286 안녕, 대하빌딩! [2] 이상한 모자 2012-07-06 1455
285 무키무키강만수 file [1] 이상한 모자 2012-06-29 2856
284 스패머가 나하고 한 판 붙자는 것 같은데.. [1] 이상한 모자 2012-06-29 1328
283 아에로플로트! file 이상한 모자 2012-06-29 1571
282 [시국좌담회] 하뉴녕공을 모시고 시국 토론회를 했습니다. 녹취록입니다. file [8] nishi 2012-06-25 1629
281 RSS 구독에 문제가 있습니다. [1] 따사로운 2012-06-24 1181
280 Heart Songs 가사 이상한 모자 2012-06-24 2023
279 부탁을 드리고자 합니다. [3] punx 2012-06-20 1498
278 지방선거의 중요성 [13] 이상한 모자 2012-06-16 1726
» 이재영 [1] 상산의 뱀 2012-06-16 1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