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혁명은 언제나 시기상조

음식에 대해서는 하나도 모르지만 음식에 대한 글을 가끔 올려보기로 했다. 먹은 것을 올리거나, 요리한 것을 올리거나, 그냥 무슨 불평 같은 것을 올릴 생각이다.


1.jpg


점심을 여기서 먹었다. 검색을 해보니 그래도 그럭 저럭 유명한 집인 것 같다. 고깃집이겠지만 점심에는 점심메뉴를 따로 판다. 고깃집으로서 뭐가 어떻다는 말은 할 수 없으니 점심에 대해서만 감상을 적어놓으려 한다.


2.jpg


점심메뉴는 김치찌개와 된장찌개 중 택일을 하며 고등어조림과 간장게장이 사이드로 나오는 시스템이다. 가격은 6천원이다. 최근 밥 한 끼 가격을 고려하면 저렴한 액수다.


3.jpg


외국어를 부기해놓은 메뉴들이 다 그렇듯 엉터리 번역으로 점철돼있다. '돼지갈비'에는 '사무쿗사루'(삼겹살)라고 적혀있고 '삼겹살'에는 '데지가루비'(돼지갈비)라고 적혀있다. 삼겹살과 돼지목살이 200g에 만 천원인데 돼지갈비가 250g에 만원인걸 보면 돼지갈비가 아니라 돼지갈비 양념이 된 어떤 저렴한 부위가 나올 것이라는 예측을 해볼 수 있다. 구석의 된장찌개와 김치찌개가 6천원이라는 사실을 확인한다.


4.jpg


사이드 구성은 이렇다. 계란말이, 숙주나물, 고등어조림, 간장게장 등. 점심 시간이라 고등어조림을 제외한 반찬들은 이미 상 위에 다 차려져 있다. 아마 사람들이 앉지 않은 테이블은 나중에 반찬들이 회수되어 재활용될 것이다. 위생적으로 볼 때 그리 좋은 방식은 아닌데, 어쨌든 6천원이니 군말없이 먹는다. 고등어조림을 따로 데워서 내오는 것만으로도 감지덕지다.


5.jpg


간장게장은 이 정도 수준이다. '박하지'라고도 불리는 '돌게'일 것이다. 간장게장은 간장 양념이 얼마나 적절한 수준으로 배어있느냐가 핵심일 것인데, 양념은 거의 배어있지 않다. 게장을 먹는다기 보다는 그냥 게를 먹는 기분이었다. 회전율이 빠르면 간이 배지 않은 게장도 바로 내오는 것 같았다. 6천원 짜리 점심 메뉴에서 무슨 거창한 것을 기대하겠는가. 오히려 가격에 비해 재료가 신선한 수준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하는데, 냉동을 해놓지 않았겠는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


6.jpg


김치찌개의 김치는 약간 묵은 김치였다. 아마 중국산 신김치가 들어갈 것이다. 맛을 내기 위해 상당량의 MSG가 첨가됐음을 예상해본다. 김치찌개에 포함된 고기는 부드러운 느낌이 있었지만 결코 상태가 좋다고는 말할 수 없었다. 찌개에 넣는 돼지고기는 씹는 맛이 강하게 느껴질수록 좋다. 부드러운 느낌이 든다면 오랫동안 끓였을 것이라는 생각을 해야 한다. 부위도 결코 사람들이 좋아하는 부위는 아니었다. 아마 돼지갈비를 만들 때 사용하는 고기를 쓰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7.jpg


고등어조림은 의외로 괜찮았다. 고등어 토막이 큼직했고 식감을 느껴봤을때 가격에 비해 신선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다만 양념은 지나치게 자극적이었다. 재료가 괜찮다면 재료의 맛을 살려주는 수준 정도였으면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이다.


옆 테이블의 된장찌개에는 게가 들어있었던 것 같다. 게장을 만드는 데 쓰는 게 중 상태가 좋지 않은 것을 따로 분류해 찌개에 넣었을 것이다.


이래 저래 불평을 늘어놓았지만, 6천원짜리 음식 치고는 먹을만했다.




서대문구 미근동 171인데 지도에 잘 안 나왔다. 지도의 사용법을 더 익혀봐야 겠다.


댓글 '5'

ㅁㄴㅇ

2013.01.10 18:39:33
*.210.201.84

since 1961 원조집

희한함..저런 표현

ㅍㄹ

2013.01.10 19:24:17
*.95.253.196

돼지목살 Neck bone...

ㅋㅅㅅㅍ

2013.01.11 22:39:35
*.228.129.219

김치찌개라면 그 근방에선 '한옥집'인데, 이미 질리신 건가요?  

126번 훈련병

2013.01.17 15:19:42
*.94.169.153

무죄>?

이상한모자

2013.01.17 23:24:04
*.192.210.237

모조리 유죄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6 식당 재판 심양 - 양꼬치, 꿔바로우 file [2] 이상한모자 2013-01-17 8919
335 식당 재판 선우정 - 육회비빔밥 file [1] 이상한모자 2013-01-16 4780
334 식당 재판 샤브스토리 - 버섯샤브샤브 file [1] 이상한모자 2013-01-16 4830
333 식당 재판 맛있는 밥상 다림 - 제육볶음 file 이상한모자 2013-01-16 4076
332 식당 재판 들꽃하우스 - 콩비지 file 이상한모자 2013-01-16 3865
331 식당 재판 유진식당 - 냉면, 녹두지짐, 돼지수육 file [4] 이상한모자 2013-01-14 3603
330 식당 재판 종로보쌈 - 보쌈정식 file [1] 이상한모자 2013-01-14 3133
329 식당 재판 후렌드 치킨 (보광동) - 프라이드 치킨 반 마리 file 이상한모자 2013-01-14 3938
» 식당 재판 서대문 원조 통술집 - 김치찌개, 간장게장, 고등어조림 file [5] 이상한모자 2013-01-10 4075
327 스팸 게시물 특별관리에 들어갑니다이 [1] 이상한모자 2013-01-05 1012
326 스팸을 지우다가 아래의 글이 지워졌습니다. [2] 이상한모자 2013-01-04 1015
325 미디어스에 입사하게 되었습니다. [15] 이상한모자 2012-12-28 3385
324 김순자와 김소연 표차의 의미 [2] 상산의 뱀 2012-12-21 1903
323 50대 투표율의 원인은! 상산의 뱀 2012-12-21 1008
322 스승님 메리 크리스마습니다! [1] 박버섯 2012-12-17 960
321 큰스승님께 질문 [1] 일병 뿔나방 2012-12-16 961
320 바보야 [1] 보라돌이 2012-12-11 1037
319 포기 ^^;; file [1] 이상한모자 2012-12-05 1149
318 괴물들 사이에 천재소녀 이무석 2012-12-02 1214
317 여론조사 이상한모자 2012-11-25 1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