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혁명은 언제나 시기상조

미디어스에 입사하게 되었습니다.

조회 수 3384 추천 수 0 2012.12.28 17:25:16

중앙당에서 일한지 1년. 마음 같아서는 일생을 바치고 싶었던 일이었지만 결국 버티지 못하고 그만두게 되었습니다. 그만두어야만 하는 사연에 대해서는 아래의 링크로 대신합니다.


http://www.newjinbo.org/xe/4921947


생계를 유지할 대책으로 그간 글을 기고해왔던 매체비평전문인터넷언론 미디어스에 입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짐작하시는 대로, 함께 저술작업을 하기도 하였던 김완 기자가 추천을 해주었습니다. 고맙습니다.


미디어스의 급료에서 어머니의 병 치료와 생활비 등의 해결을 위한 비용을 빼면 결국 생활하는 데 쓸 수 있는 돈은 중앙당 상근 시절과 비슷한 규모일 것으로 생각됩니다. 그러나 이렇게라도 상황을 수습할 수 있어 다행이라는 생각입니다. 걱정해주신 분들 모두 고맙습니다.


중앙당 일을 시작하면서 세운 계획들이 있습니다. 기관지 역할을 할 수 있는 도구를 만드는 것과 당원 교육 체계를 만들겠다는 것이 가장 큰 목표였습니다. 당시의 글을 새삼스럽게 붙여봅니다.


http://weirdhat.net/xe/etc/37341


기관지에 대해서는 이미 중앙당에 상근하던 동지들도 비슷한 문제의식을 갖고 있어 빠르게 '정치신문 R'을 만들 수 있었습니다. 이후 편집위원회를 구성하고 이것을 실질적인 기관지위원회의 맹아로 삼으려는 계획을 세웠습니다만, 총선 결과의 충격으로 편집위원회가 유명무실해졌습니다. 이것을 재건하지 못한 것은 천추의 한입니다. 그러나 기관지에 대한 문제의식을 가진 동지들이 많으니 어떤 형태로든 수습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당원 교육과 관련해서는 부대표와 대변인 등이 참여하는 당원 교육팀에 저도 참여하여 몇 차례의 시범교육을 진행하였으나 애초에 의도했던 수준까지 논의를 진척시키지는 못했습니다. 당원 교육을 하나의 조직적 체계로서 기능하게 하는 것이 목표였으나 당 내의 정치적 혼란 속에서 논의 구조 자체가 무력화됐습니다. 이것 또한 상당한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팟캐스트 방송을 진행한 것은 긍정적 효과가 많았다고 봅니다. 정세를 해설하는 것과 당원 교양을 겨냥한 것, 두 가지 포맷의 프로그램을 진행하였는데 당원 동지과 핵심적 지지층 사이에서의 반응이 비교적 괜찮았다는 생각입니다. 다만, 당 내의 논의와 의사결정 등에 대한 해설을 해주는 프로그램을 추가하여 세 가지 포맷의 기획을 하려고 했으나 실행되지 않았던 것은 참으로 유감스럽습니다. 애초의 기획은 부대표들이 순환 출연하여 대표단의 결정 등을 해설하는 기획을 구상하였으나 정치적으로 민감한 문제 등으로 실현시키지 못했습니다.


당 내의 주요 활동 당원들에게 배포되는 '주간 정세 브리핑'의 작성 또한 제가 강력히 주장하여 실시하게 된 것이었습니다만 가시적 성과는 내지 못했다는 생각입니다. 중앙당은 자료를 만드는 것조차 힘에 부친 상황이었기 때문에 정세의 파악과 연동된 정치 행위를 기획하고 실행하려던 애초의 계획은 무산되었습니다.


돌아보면 아쉬움이 많이 남지만 앞으로도 다양한 방법을 통해 여러 시도를 할 수 있었으면 합니다.


2009년 경기도당 상근을 그만두고 공익근무요원이 될 때 '망명'을 떠나는 것 같은 감상에 휩싸였습니다. 그리고, 저는 지금 두 번째 망명을 떠나는 것 같은 느낌을 받습니다. 얼마나 걸릴지 모르겠습니다만, 재정적 문제를 해결하고 저는 다시 돌아올 것입니다. 그동안 말과 글의 영역에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진보는 말로, 글로, 논리로, 이성으로 하는 것이라는 신념을 확인하는 시간으로 삼겠습니다.


죄송하고요.

고맙습니다.


댓글 '15'

큰스승팬

2012.12.28 17:34:14
*.84.39.245

스승님 응원합니다!

수백터부일내

2012.12.28 17:39:51
*.2.255.209

잘됐다고,힘내라고, 어디서든 읽고 보고 있다고, 어머님 건강하시라고, 아.. 팟캐스트 빨리 올려도라고.

leopord

2012.12.28 17:40:30
*.132.5.36

일거리를 찾았다니 다행입니다. 당게 글 읽고 나서 이 일을 어쩌나 싶었는데요. 부디 좋은 글 부탁합니다.

김훈

2012.12.28 17:44:01
*.221.23.9

항상 응원합니다. 추운 겨울 건강하시고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아울러 어머님의 쾌유를 빕니다. ^.^

독자

2012.12.28 18:15:19
*.161.117.16

오랫동안 이상한 모자님의 독자였습니다.

어려운 시기, 잘 넘기시길 바랍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 부탁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스폰지

2012.12.28 18:21:42
*.36.134.167

고생 많으셨습니다. 응원합니다.

오리

2012.12.28 18:53:50
*.161.30.131

큰스승님의 활동들 언제나 응원하고, 갈구-_-하고 있습니다. (지금도 야채라디오와 진보신당 팟캐스트의 공백기라 매우 갈구하고 있지만 성숙하게 참고 있어요..) 새로운 생활 꼭 힘나시도록 풀리게 되길, 그리고 어머님 쾌유하시길 빕니다. 

시민 폐인

2012.12.28 19:50:03
*.116.201.194

결국 모두 다 잘 될 겁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야우리

2012.12.28 20:17:30
*.138.214.143

글도 팟캐스트도 모두 잘 읽고 듣고 있습니다. 꼭 돌아와 주실거죠? 이상한 모자 큰 스승님. 힘내세요.

10년의그림

2012.12.28 22:49:58
*.129.218.56

글과 말이 사람중심에 있는 분, 글과 말에 음율이 살아있는 분, 글과 말보다 마음이 읽히는 분,

어머니의 쾌유를 빕니다. 마음고생 많으셨습니다...

호모컬쳐리쿠스

2012.12.28 23:28:27
*.124.185.152

우왕 축하드립니다~!!!!

파도소리28

2012.12.30 07:42:27
*.222.67.111

축하드립니다. 좋은 글 많이 써주세요~!!!

Q

2012.12.31 10:07:28
*.132.80.32

좋은글 기대할게요.

영초

2013.01.01 23:37:25
*.14.81.176

어머님의 쾌유를 빕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트리키

2013.01.02 19:54:44
*.219.26.139

큰 스승님 혹시 괜칞으심 첫 출근 후기도~~ ^-^;;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6 식당 재판 심양 - 양꼬치, 꿔바로우 file [2] 이상한모자 2013-01-17 8885
335 식당 재판 선우정 - 육회비빔밥 file [1] 이상한모자 2013-01-16 4765
334 식당 재판 샤브스토리 - 버섯샤브샤브 file [1] 이상한모자 2013-01-16 4822
333 식당 재판 맛있는 밥상 다림 - 제육볶음 file 이상한모자 2013-01-16 4071
332 식당 재판 들꽃하우스 - 콩비지 file 이상한모자 2013-01-16 3853
331 식당 재판 유진식당 - 냉면, 녹두지짐, 돼지수육 file [4] 이상한모자 2013-01-14 3596
330 식당 재판 종로보쌈 - 보쌈정식 file [1] 이상한모자 2013-01-14 3112
329 식당 재판 후렌드 치킨 (보광동) - 프라이드 치킨 반 마리 file 이상한모자 2013-01-14 3931
328 식당 재판 서대문 원조 통술집 - 김치찌개, 간장게장, 고등어조림 file [5] 이상한모자 2013-01-10 4064
327 스팸 게시물 특별관리에 들어갑니다이 [1] 이상한모자 2013-01-05 1011
326 스팸을 지우다가 아래의 글이 지워졌습니다. [2] 이상한모자 2013-01-04 1012
» 미디어스에 입사하게 되었습니다. [15] 이상한모자 2012-12-28 3384
324 김순자와 김소연 표차의 의미 [2] 상산의 뱀 2012-12-21 1902
323 50대 투표율의 원인은! 상산의 뱀 2012-12-21 1007
322 스승님 메리 크리스마습니다! [1] 박버섯 2012-12-17 959
321 큰스승님께 질문 [1] 일병 뿔나방 2012-12-16 958
320 바보야 [1] 보라돌이 2012-12-11 1036
319 포기 ^^;; file [1] 이상한모자 2012-12-05 1148
318 괴물들 사이에 천재소녀 이무석 2012-12-02 1213
317 여론조사 이상한모자 2012-11-25 1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