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혁명은 언제나 시기상조

빨래

기타 조회 수 649 추천 수 0 2014.01.04 16:50:48

하도 빡쳐서 쓴다. 할 일도 많아 죽겠는데, 아침부터 빨래를 했다. 날이 좋다고 그래서 이불을 빨았다. 저녁 때는 약속이 있기 때문에 먼저 이불을 빨아서 널어서 말려야 밤에 이불을 덮고 잘 가능성이 커진다. 일단 11시 쯤 이불을 빨기 시작해서 12시 넘어 옥상 건조대에 널었다. 밥을 먹으면서 다른 옷을 빨았다. 개같은 세탁기가 갑자기 균형이 안 맞았다. 균형을 맞추는 방법에 대해 말하지 마시라. 여기는 무슨 묘수를 써도 균형 못 맞춘다. 2시간 정도 고생하면 할 수 있을 것 같긴 하다. 세탁기가 있는 코딱지만한 공간에 들어있는 걸 다 치우고 세탁기를 들고 아래에 뭘 받치고 하면 되니까. 하지만 어떻게 어떻게 임시방편을 만들면 균형이 맞기도 하므로 그냥 되는대로 쓴다. 이 개같은 세탁기가 개삽질을 해서 옷을 빠는 데 시간이 많이 걸렸다. 그리고 밖에 나가봤더니 옘병할 건조대가 넘어져서 널어놨던 이불이 더러워져 있었다. 그래서 이불을 다시 빨았다. 이불을 다시 빠는 내내 세탁기 균형이 안 맞았다. 그리고 이불을 다 빨고 다시 널고 나니 5시가 다 됐다. 반나절 동안 빨래만 한 것이다. 더 웃긴 건 아직 빨래할 게 남았다는 것이다. 이불은 어느 천년에 마르며... 오늘 밤에 아마 얼어버리겠지. 이런 미친 개같은 경우가 있나 짜증나 죽겠네 정말...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6 기타 최근 국외상황에 대한 메모 이상한모자 2014-02-03 1071
515 기타 치킨 마녀사냥 중단하라! 이상한모자 2014-01-11 1941
514 기타 난 이제 모바일에서 짤을 올릴 수 있다. file 이상한모자 2014-01-11 974
513 기타 테스트 file 이상한모자 2014-01-11 727
512 기타 이 당의 이름은? 이상한모자 2014-01-09 1018
511 기타 트위터 이상한모자 2014-01-09 897
510 기타 인민복 입고 공손한 로드먼 형님 [1] 이상한모자 2014-01-09 888
509 기타 뭐 어떡하라구? 이상한모자 2014-01-09 909
508 기타 바쁘다 이상한모자 2014-01-08 1091
507 기타 같은 잘못을 두 번 하지 말자. 이상한모자 2014-01-08 708
506 기타 오바마와 레드제플린 이상한모자 2014-01-07 683
505 기타 take the corner, going the crashhha 이상한모자 2014-01-07 726
504 기타 나도 좀 살자... file 이상한모자 2014-01-06 615
503 기타 이상한 모자 쓴 몽준이 횽 이상한모자 2014-01-06 623
502 기타 노란색 이상한모자 2014-01-06 640
501 기타 수양대군 유동근 [1] 이상한모자 2014-01-05 1310
» 기타 빨래 이상한모자 2014-01-04 649
499 기타 일찍 일어나는 새는 일찍 잤겠지 이상한모자 2014-01-03 733
498 기타 말의 해라고 말발굽 골드바를 팔고 지랄? 이상한모자 2014-01-02 723
497 기타 2014년, 인생의 대위기? 이상한모자 2014-01-01 8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