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수업의 메모

글을 몇 개 다뤘는데, 포스트-트루스, 기생충, 민주주의의 대립구도, 세대론이 주제인 글들이었다. 그 중 일부는 이 블로그에 공유한 일도 있다. 아무튼 이 글들에 대해서 한 얘기의 핵심인데, 물론 좀 더 쉽게 설명했다.

뭐 그래도 뻔한 말씀인데, 먼저 포스트-트루스. 포스트-트루스는 여기다가도 썼듯이 거짓말을 하는 사람의 문제가 아니라 그걸 실제로 받아들이는 사람들의 문제이다. 그리고 이것은 대의가 실종된 상태의 대중이 취하는 도착적 몸부림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러니까 대타자가 원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면서도 마치 그것을 요구받은 듯 행동하는 것이다. che voui? 이 도착적 몸부림이 서초동과 광화문으로, 사회주의 독재와 검찰공화국이라는 구호로 구현되었다.

이것은 민주주의의 전형적인 대립구도를 보여주는데, 그게 인터넷 때문이든 뭐든 대중의 참여가 늘어날수록, 그리고 정치적 대의의 실종 상태가 오래 이어질수록 이런 현상은 반복된다. 여기서 기성정치는 도착적 저항을 포섭하는 방식으로 기득권의 통치구조를 유지한다.

‘촛불혁명’이 문재인 정권을 탄생시킨 사례는 아카데미가 기생충에다가 상을 준 것, 최근의 정치가 세대론에 근거한 86 정치인 비판을 전문가 영입의 근거로 쓰는 상황과 같은 맥락에 있다. 해피핑크당은 김웅과 김태우 씨에게 공천을 주고 더블민주당은 청년정치와 빨간잠바의 대립구도를 아직도 해결 못 해서 끙끙 앓는다. 이건 요즘 논란인 터프도 마찬가지다. 포스트-트루스의 대안이 근본적으로 엘리트주의와 분리되지 않는 공론장의 회복인 것처럼 말하는 것은 이런 현상의 정점에 있다.

따라서 필요한 것은 대의를 세우고, 대중이 그것을 자신의 욕망으로서 받아들일 수 있는 조건을 새로 마련해 지금의 질서 자체를 바꾸고 뒤집는 것이다. 누군가 그 짐을 진다고 한다면, 그것은 아이러닉하게도 스스로의 존재를 역사적으로 사고하면서 낙관을 잃지 않을 때에야 완수할 수 있다. 우리는 물론 답을 갖고 있지 않지만, 나름의 답을 찾고 다시 그걸 의심하고 또 확신을 갖는 과정 자체가 필요한 것이다. 우리는 질서의 주인이 아니고 될 수도 없지만 끝없이 질서의 주인이 되기 위해 노력해야만 한다. 그런 점에서 비유적으로, 중거니횽은 사라지는 매개자가 될 것인가?

잠자는 우리집의 나

수요일 일과를 마치고 늦게 집에 왔다. 식사를 제대로 못했는데 소화불량은 회복된 것 같아서 돼지고기를 먹기로 했다. 사놓은 고기가 상할까봐 빨리 처리해야 겠다는 생각도 있었다. 수육용으로 잘린 돼지고기를 소금과 후추 말린 풀조각 등과 함께 오븐에 굽고 썰어서 먹는 것이다. 그리고 나서 시간을 좀 보내다가 잠들었다. 오전 10시에 깼는데 도저히 몸을 움직일 수 없었다. 다시 잠들었다. 자다 깨다 하다보니 오후 3시가 됐다. 가까스로 일어나서 방송 준비와 글쓰기 강좌 준비를 하고 하루를 시작하였다.

커피 마시고 녹음하고 다시 커피 마시면서 아까도 썼지만 머핀… 2월의 마지막 수업을 마치고 과제를 성실히 제출하신 분께 선물을 증정하였다. 부상 중 하나는 세기의 명저 냉소사회였다 ……….. 그리고 나서 귀가하면서 집 앞 마트에서 딸기와 방울토마토를 샀다. 이 가게에서 한 번도 싱싱한 뭘 산 기억이 없다. 풋고추를 샀는데 반쯤은 빨갛게 익어있는 경우도 있었다. 방울토마토도 꼭지가 다 말라있다. 뭐 빨리 먹어치우면 되지 않는가 하는 생각으로 샀다.

집에 와서 남은 돼지고기를 처리하고 다 떨어진 야채를 주문하고… 야채를 주문할 때 자꾸 배송료 면제의 함정에 빠져서 이것 저것 더 주문하게 된다. 다음부턴 그냥 배송료를 낼까 한다. 아무튼 먹고 팟캐스트 편집, 그리고 딴 짓… 요새는 하루 하루 시간이 가는 걸 느낄 수가 없다. 무슨 요일인지도 잘 모르겠다. 그래서 이제 내일 오전 방송 준비를 해야 하는데 너무 집중이 되지 않아서 여기다가 뭐라도 적어보자는 마음인 것이다. 쓸데없는 생각만 하게 되고…

오늘 보니까 우리 봉감독이 문비어천가를 불렀던데 좀 웃겼다. 지난 번에 운동권 아저씨들 만났을 때 누구도 청와대에 있고 또 누구도 청와대 갔고 이런 얘기가 나왔던 게 기억났다. 마침 봉감독도 청와대 가서 같은 대학 또는 운동권 출신 행정관을 만난 모양이다. NL ND PD 골고루들… 뭔 조금만 연락 돌려보면 다 한 자리씩 하고 있어… 명문대 운동권 출신들이 자기들끼리 청와대 입성도 하고 아카데미상도 받고 물핥빨 뭐 아주 버라이어티하다.

아무튼 봉감독이 문비어천가로 표현했듯… 난 문통이 개인적으로는 그렇게 문제가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정치적 자질이 없을 뿐이다. 당연하지 않나? 정치를 할 생각이 없던 사람인데… 그런 생각이 없었으니까 부산 사람 말고는 사실 과거 무슨 운동권 인맥이랄 것도 없고… 그러면 다른 사람이 그걸 커버해줘야 하는데, 참모복도 없다. 그런 점에서 인맥이 화려한 명문대 출신들이 문통이 뭐 어쨌다느니 할 때마다 좀 기분이 그렇다. 뭐 왜? 뭐? 내가 이 정부 <<<비판>>> 나름대로는 열심히 했잖아. 냅~ 두~ 세~ 요~

뭘 썼다 지웠다 썼다 지웠다… 아까 한참 바쁘고 정신없을 때는 잡념이 없어서 좋았는데. 이제 다시 바빠지기 위해 그럼 이만~!